뒷북

내 마음을 잘 읽어내지 못할 때 뒤늦게 화가 나는 경우가 있다. 무언가 불편함, 어색함이 느꼈지만 그 자리에선 그게 무언지 알지 못해서 시간이 지나 ‘아 그때 내가 화가 났었구나’와 ‘왜 화가 났는지’를 알게 되는 경우들. 최근엔 2주 정도 지나서야 알게 된 사건과 한달 즈음 지나서 알게 된 사건이 하나 있었다. 그것 말고도 많지만. ‘그때 내가 불쾌하다고 이야기했으면 좋았겠구나’ 싶은 일들. 어쨌든 뒤늦게라도 알아서 다행. 둥둥둥 뒷북이라도.